본문 바로가기

READ 1825 1기(13.3~18.2)

3월의 추천도서 (6) 가난한 마음 마더 테레사 - 나빈 차울라


 


 

◎ 목차(국내판)

 

글을 시작하며 ... 10

1부. 소명의 삶
성장기 ... 25
빈민가의 수녀 ... 53
수녀와 수사들 ... 80
죽어가는 사람들의 집 ... 108
샨티 나가르 ... 121
시슈 브하반 ... 138
거듭된 사의 ... 152

2부. 가난한 사람들 속에서
마더 데레사와의 대화 ... 175
나는 목마르다 ... 202
나환자 칼 ... 209
그날 밤 아이들은 굶지 않는다 ... 214
최고의 기적 ... 221
시슈 브하반 ... 224
하시나의 희망 ... 234
무에서 일구어낸 기적 .. .237
달림의 기도 ... 242
천국 ... 245
침묵 ... 249
캘커타에 모인 전 세계의 선의 ... 256
두 협력자 ... 261
막노동 수녀들 ... 267
영예의 메달 ... 268
죽음 ... 275

부록1. 노벨평화상 수락 연설문
부록2. 연보 ... 292

 

 

◎ 본문 중에서....

 

If you judge people, you have no time to love them.

 

Life is an opportunity, benefit from it.
Life is beauty, admire it.
Life is bliss, taste it.
Life is a dream, realize it.
Life is a challenge, meet it.
Life is a duty, complete it.
Life is a game, play it.
Life is a promise, fulfill it.
Life is sorrow, overcome it.
Life is a song, sing it.
Life is a struggle, accept it.
Life is a tragedy, confront it.
Life is an adventure, dare it.
Life is luck, make it.
Life is too precious, do not destroy it.
Life is life, fight for it.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단지 도구에 지나지 않습니다. 나는 하느님의 손에 쥐어진 몽당연필입니다. 그분이 생각하시고 글을 쓰십니다. 우리는 불완전한 존재에 지나지 않지만, 주님은 아름답게 쓰십니다.

--- 본문 중에서

 

아이는 그들이 살아가는데 있어 유일한 기쁨이 됩니다. 부자는 많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사람이나 나병 환자의 가정에서 아이 하나를 빼앗는다면 그들이 누구 때문에 웃고, 누구의 도움으로 회복할 수 있겠습니까? --- 본문 중에서

 

"나는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잃지 않고 평화롭게 죽는 것이 삶의 가장 큰 진보라고 생각합니다."

--- 본문 중에서

 

"사랑은 가정에서, 마을에서, 그리고 우리의 가족 안에서 시작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사랑으로 행하는 일은 평화를 위한 일임을 기억하세요." --- 본문 중에서

 

 

◎ 주요 논점

 

 여러분은 살아있는 성녀라 불리던 마더테레사를 알고 계신가요? 제 짧은 경험에 비추어보건대 많은 이들은 마더테레사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테레사 수녀는 1979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분이죠. 이 큰 상을 받을만한 어떤 일을 하셨을까요? 중부유럽출신이었던 그녀는 200여년간의 영국의 지배에서 갓 벗어난 인도의 빈민층을위해 헌신하신 수녀님입니다. 여기서 눈여겨 볼 부분은 인도가 카톨릭이아닌 힌두교 국가라는 점입니다. 인도인들이  반겼을리가 없었겠죠. 식민주의 국가들이 대부분 침략의 첨병으로 종교인들을 세웠던 역사도 한몫 했겠지요. 테레사수녀는 검은색 수녀복대신 흰색 사리를 입습니다. 흰색사리는 인도의 가장 미천한 계급의 여성들이 입는 옷이였답니다. 훗날 테레사 수녀님의 상징이 되어버리죠. 게다가 자신은 전도를 위해 온것이 아님을 알리기위해 아예 인도에 귀화해 버립니다. 가난한 아이들의 교육, 미혼모와 고아 보호시설, 나병환자 재활기관등이 테레사 수녀에 의해 세워지고 전세계의 기부열풍을 불러옵니다. 모두 가난한 사람들을의해 사용하면서 정작 자신은 그 흰색 사리 한벌로 살아갑니다. 이 작품은 이 종교를 초월한 인류의 성인중 한 사람을 세세한 이해와 아름다운 사진으로 그의 시작부터 끝까지 편안한 문체로 소개해 줍니다. 제목이 특이한데요. 왜 가난한 마음, 마더테레사일까요? 원전의 제목은 Faith and Compassion: The Life and Work of Mother Teresa입니다만, 도발적인(?) 역자의 제목을 생각하면서 책을 읽어 보는것도 즐거운 일일것입니다.

 

 

◎ 생각해 보기

 

한 기자가 "세계 평화를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 라고 마더 테레사에게 물었다. 그녀는 나지막하게 이렇게 말했다. "집에 돌아가 가족을 사랑해주세요."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지요. 여러분이 남기고픈 업적은 어떤것이 있습니까? 여러분은 국가와 민족, 세계를 위해 어떤 업적을 남기고 싶으세요? 그 이유를 자세히 설명해 보세요. 그리고 그것을 테레사 수녀의 그것과 비교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