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한 권씩 추천 도서

5월의 추천도서 (3365) 우리 안의 파시즘 2.0 1. 책소개 우리가 성취했다고 믿은 민주주의는 어떻게 상대를 용납하지 않는 일상의 오징어 게임으로 퇴화하고 있는가? 민주화 이후 부족주의로 퇴보하는 ‘K-민주주의’를 진단한다! 대화의 여지 없이 서로를 적으로 규정하고 여과 없는 비난을 퍼붓는 것이 일상적인 한국의 정치 풍경은 민주주의의 퇴화를 상징하는 듯하다. ‘역대급 비호감 대선’을 앞두고 시민들이 누구를 뽑아야 할지, 아예 투표를 하지 말아야 하는 건 아닌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 이유다. 끊임없이 ‘너는 누구의 편이냐’를 묻고 따질 뿐, 분석과 대안 모색은 있는 힘껏 회피하는 한국정치에서 어떤 희망을 발견할 수 있을까? 1999년 ‘우리 안의 파시즘’ 기획을 제안하며 한국사회에 신선한 자극을 불어넣었던 역사학자 임지현은 이 책 《우리 안의 파시즘 .. 더보기
5월의 추천도서 (3364) 깃발의 세계사 1. 책소개 무엇이 우리를 깃발 아래로 모이게 하는가 작은 천 조각으로 배우는 오늘날 세계의 역사 깃발은 어떻게 ‘우리’와 ‘그들’을 구분하고, 서로를 결합 또는 분열시키며, 추구하는 가치와 권력욕, 정치, 지향점, 목표까지 드러내는가. 역사 분야 초장기 베스트셀러 《지리의 힘》 저자이자 국제문제 전문 저널리스트 팀 마셜이 미국, 영국, 유럽,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국제기구, 테러 단체 등의 깃발에 담긴 인류 열망의 역사를 흥미롭게 풀어낸다. 깃발은 수천 년 동안 인류의 꿈과 희망을 상징했다. 의사당과 궁전, 주택과 전시장 앞까지 수많은 깃발들이 바람에 펄럭인다. 우리는 흔들리는 깃발 앞에 ‘국기에 대한 맹세’를 외치고, 국가(國歌)를 목 놓아 부른다. 나라를 위해 희생한 이를 기리기.. 더보기
5월의 추천도서 (3363) 한국인들의 이상한 행복 1. 책소개 ‘행복지수’ 최하위의 떠오르는 선진국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당신, 무엇으로 행복을 찾고 있습니까? 저널리스트, 비즈니스맨, 교수, 학부모 등으로 사회 현장을 두루 경험한 ‘독일 기자 아저씨’가 진심 가득 날카롭고 거침없이 써내려간 2022 대한민국 보고서 외국 국적의 사회학자 혹은 저널리스트로서 한국 사회와 한국인들의 특성에 관한 인문서와 에세이를 써서 우리의 지평을 넓혀준 저자들은 지금까지 제법 있었다. 하지만 〈한국인들의 이상한 행복〉을 쓴 저자 안톤 숄츠는 기존 저자들과 달리 독특한 위치에 놓여 있다. 청소년 시절 태권도를 매개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그는 불교와 선사상에 매료되어 한국의 문화에 빠져들기 시작한 이후 20년 넘게 다양한 직업인으로서 우리 사회 현장을 두루 경험했다. 독일.. 더보기
5월의 추천도서 (3362) 죄와 벌 1. 책소개 가난한 대학생 라스콜니코프는 온통 한 가지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진정 위대한 인물과 하찮은 보통 사람은 어떻게 다른가. 그는 자신이 비범한 인물에 속하는지 그렇지 않은지, 해악을 끼치는 한 사람을 희생해 백 명의 사람을 구할 수 있다면 어떨까 계속 질문한다. 라스콜니코프는 자신만의 신념을 실현하는 사건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다. 불안과 공포, 죄의식으로 괴로운 그는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소냐와 마주치는데……. 사회가 정한 선을 넘어 가장 낮은 자리에 선 두 인물을 통해 우리는 어떤 삶의 진실을 마주하게 될까? 출처:교보문고 2. 저자 저자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모스크바 출생. 톨스토이와 함께 19세기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문호이다. '넋의 리얼리즘'이라 불리는 독자적인 방법으.. 더보기
5월의 추천도서 (3361) 페스탈로치: 빈민 교육에 헌신한 교육의 아버지 1. 책소개 어린이 인성 발달과 가치관 형성에 도움을 주는 「교과서 저학년 위인전」 제18권 『페스탈로치: 빈민 교육에 헌신한 교육의 아버지』. 열정과 노력으로 시련을 극복하고 위대한 업적을 이룬 위인들의 일생을 다뤘습니다. 아동문학가 53인을 초빙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역사적인 사건을 맛깔나게 보여줍니다. 시대별로 어떤 위인이 살았으며 주요 사건에는 무엇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페스탈로치가 살았던 중세 시대는 귀족과 상인들로 이루어진 시민 계급과 생산직에서 일하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서민 계급으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시민 계급의 사람들은 시민권이 주어져 큰 성이나 저택에서 특별한 대접을 받으며 살았지만 가난한 서민 계급은 열악한 환경에서 고통 받으며 살았습니다. 페스탈로치는 이런 서민들을 위.. 더보기